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황금발’ 김보경, 통산 5번째 한라장사 꽃가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13 21:25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년 만에 정상 노리던 이주용 아쉬운 2위

‘황금발’ 김보경(37·양평군청)이 개인 통산 5번째 한라장사에 올랐다.
김보경(양평균청)이 13일 강원 영월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영월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결정전 결승에서 이주용(수원시청)에게 발목걸이를 시도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보경(양평균청)이 13일 강원 영월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영월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결정전 결승에서 이주용(수원시청)에게 발목걸이를 시도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제공

김보경은 13일 강원 영월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영월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105㎏ 이하) 결정전 결승(5전 3승제)에서 동갑내기 이주용(수원시청)을 3-2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9월 용인대회 이후 약 11개월 만의 정상이다. 지난달 영덕 단오대회에서 오창록(26·양암군민속씨름단)에 밀려 1품(2위)에 그쳤던 김보경은 다시 찾아온 우승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오른발 기술이 돋보이는 김보경은 8강에서 정상호(정읍시청), 4강에서 남성윤(영월군청)을 맞아 단 한 판도 내주지 않았으나 결승에서 만난 이주용은 호락호락한 상대가 아니었다. 금강급으로 민속씨름에 데뷔한 이주용은 금강장사 타이틀을 8차례 따낸 뒤 한체급을 올려 한라급에서도 9차례 장사 타이틀을 따낸 장사 중의 장사다. 손 기술을 잘 쓰는 이주용에게 뒷무릎치기로 첫째판을 내준 김보경은 둘째판을 발목걸이에 이은 잡채기, 셋째판을 차돌리기로 따내며 승부를 뒤집었다. 넷째 판을 밀어치기로 내주며 돌입한 마지막 판에서 깁보경은 회심의 밀어치기로 이주용을 모래판에 눕혔다.

갑상선암 치료를 위해 휴식기를 갖기도 했던 이주용은 지난 7월 단오 대회 한라장사 오창록을 4강에서 제압하며 2018년 단오 대회 이후 2년 만에 정상 복귀의 꿈을 부풀렸으나 아쉽게 2위에 머물렀다.

김보경은 “코로나19로 대회가 없어 힘들었다””면서 “그동안 운동을 하며 지냈는 데 운동한 보람이 있어서 기분이 너무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회가 무관중으로 진행되지만 씨름에 계속 관심가지고 사랑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