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슈픽] “국회복이 따로 있나” 류호정 빨간 원피스 논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05 13:36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퇴장하는 류호정 의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잠시 퇴장하고 있다. 2020.8.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퇴장하는 류호정 의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잠시 퇴장하고 있다. 2020.8.4 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28)이 국회 본회의장에 빨간 원피스를 입고 나타난 것을 두고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일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국회복’이 따로 있나? GR을 떠네”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류호정 의원은 4일 국회 본회의장에 정의당을 상징하는 노란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빨간색 도트무늬 원피스를 입고 출석했다.

극우성향 사이트인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서는 “소개팅 나가냐”, “더 야하게 입고 나와라”는 등 성희롱성 댓글이 달렸다.

친여성향 온라인커뮤니티 ‘딴지일보’도 다르지 않았다. “소풍온 줄 알았다” “BJ 시절과 다르지 않네” 라며 비판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백바지 논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KBS 방송화면 캡처

▲ 백바지 논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KBS 방송화면 캡처

17년 전 유시민도 노타이에 백바지 논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역시 17년 전 국회의원 선서자리에 백바지를 입고 나타났다가 국회 모독 논란이 일었다.

개혁국민정당 소속 의원이었던 유 이사장은 2003년 4월 29일 국회의원 선서를 위해 캐주얼 자켓에 노타이, 백바지 차림으로 단상에 올랐다.

사회를 보던 박관용 국회의장은 난처한 표정을 지었고 유 이사장은 “제가 삐딱이 기질이 있다”며 “튈려고 그런 것도 아니고국회를 모독해서도 아니라 정장에 넥타이를 매고 다니는 게 보기 싫었다”고 해명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