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프로당구(PBA) 투어 두 번째 시즌이 열렸다 ‥ 강동궁 시즌 첫 64강 진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6 17:01 당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내 유일의 프로당구(PBA-LPBA) 투어가 두 번째 시즌의 첫 발을 내디뎠다. 코로나19의 모진 시대 속에서 피어난 ‘K당구’다.
강동궁(아래)이 6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호텔 워커홀에서 서바이벌 방식으로 열린 프로당구(PBA) 투어 2020~21시즌 개막전 SK렌터카 챔피언십 128강전에서 갤러리 대신 김영수 PBA 총재(왼쪽), SK네트웍스 최신원(오른쪽) 회장 등 대회 관계자가 관중석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공을 겨냥하고 있다. 선수들은 64강전까지는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써야 하고, 한 개의 테이블에서 경기가 펼쳐지는 8강전부터는 마스크 여부를 선택할 수 있다. [PBA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동궁(아래)이 6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호텔 워커홀에서 서바이벌 방식으로 열린 프로당구(PBA) 투어 2020~21시즌 개막전 SK렌터카 챔피언십 128강전에서 갤러리 대신 김영수 PBA 총재(왼쪽), SK네트웍스 최신원(오른쪽) 회장 등 대회 관계자가 관중석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공을 겨냥하고 있다. 선수들은 64강전까지는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써야 하고, 한 개의 테이블에서 경기가 펼쳐지는 8강전부터는 마스크 여부를 선택할 수 있다. [PBA 제공]

PBA 투어는 6일 서울 워커힐호텔 워커홀에서 열린 1차 대회 SK레터카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두 번째 시즌을 활짝 열었다.


이번 SK대회에는 지난 시즌 시드를 유지한 71명에 2부 투어에서 올라온 15명, 퀄리파잉스쿨을 통과한 24명, 와일드카드를 받은 15명, 우선등록 3명 등 모두 128명의 선수가 출전해 시즌 첫 챔피언을 가린다. 선수들은 무관중 속에 마스크를 착용한 채 경기에 나선다.

당구팬들의 관심사인 외국인 선수도 대거 나선다. 지난 시즌 TS샴푸 PB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과 지난 시즌 랭킹 포인트 1위 다비드 마르티네스(스페인)를 비롯해 비롤 위마즈(터키), 다비드 사파타(스페인), 코스타스 파파콘스탄티누(그리스), 페드로 피에드라부에나(미국) 등 총 12명의 외국인 선수가 출사표를 던졌다.
김영수 총재를 비롯한 프로당구협회(PBA) 관계자들이 6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호텔 워커홀에서 열린 PBA 투어 2020~21시즌 개막전 SK렌터카 챔피언십 개막에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PBA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영수 총재를 비롯한 프로당구협회(PBA) 관계자들이 6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호텔 워커홀에서 열린 PBA 투어 2020~21시즌 개막전 SK렌터카 챔피언십 개막에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PBA 제공]

지난해 개막전 챔피언 필리포스 카시도코스타스(그리스)는 현지 공항에서 몸 이상 증세로 입국을 포기했다. 그를 제외한 이들은 지난 6월 중순 입국, 2주간 자가격리를 마쳤다.

특히 세계 3쿠션 4대천왕 중 한 명으로 불리는 쿠드롱은 PBA가 지난해 우승·준우승자에게 물어봐 6일 공개한 개막전 파워랭킹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쿠드롱을 뽑은 선수들은 “그는 최고다. 그가 언급되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라고 입을 모았다. 우승 후보 2위는 국내파의 자존심 강동궁(40)이, 3위는 강민구(37)가 차지했다. LPBA에서는 임정숙(34), 김보미(22)가 공동 1위에 올랐다.

128명이 서바이벌 방식으로 펼친 이날 첫 예선에서는 강동궁, 권영갑(42)이 새 시즌 첫 64강 무대를 밟았다. 서바이벌 방식이란, 4명의 선수가 출전해 각 50점의 기본 점수를 받은 뒤 전·후반 45분 동안 1개의 샷을 성공할 때마다 나머지 3명의 포인트 1점씩을 가져와 점수를 쌓는 방식이다. 점수가 많은 상위 2명의 선수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