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뉴욕 경찰 이럴수가, 75세 남성 떠밀고 넘어져 피 흘리는데 욕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6 06:12 usa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뉴욕주 버팔로 시의 나이아가라 광장에서 통금 조치에 항의하는 백인 남성을 경관 둘이 밀어 넘어 뜨리고 있다. 이 남성은 힘없이 밀려 뒤로 넘어져 뒤통수를 바닥에 찧어 피를 흘렸다. 나중에 이 남성은 마틴 구지노(75)로 알려졌으며 다행히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WBFO 방송 동영상 캡처 AP 연합뉴스

▲ 미국 뉴욕주 버팔로 시의 나이아가라 광장에서 통금 조치에 항의하는 백인 남성을 경관 둘이 밀어 넘어 뜨리고 있다. 이 남성은 힘없이 밀려 뒤로 넘어져 뒤통수를 바닥에 찧어 피를 흘렸다. 나중에 이 남성은 마틴 구지노(75)로 알려졌으며 다행히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WBFO 방송 동영상 캡처 AP 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 시에서 일어난 끔찍한 사건이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공권력에 무참히 희생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의 첫 추모식이 열린 지 몇시간 안돼 벌어진 일이다.

현지 WBFO 방송이 촬영한 동영상을 보면 금발의 백인 남성이 경찰에 다가가 뭐라고 항의하자 두 경관이 가슴을 떠민다. 한 명은 양 손을, 다른 한 명은 진압봉을 쓴다. 이 남성은 힘 없이 중심을 잃고 뒷걸음질을 두어 걸음 한 뒤 바닥에 머리를 찧으며 넘어진다. 귀 아래에서 피가 흘러나오는데도 경관 한 명은 뭐라고 욕설을 퍼붓는 것처럼 보인다. 이 경관을 제지하려던 경관은 심상치 않음을 직감하고 일행을 정지시킨 채 구호 조치에 나서는 듯하다. 그 순간 이 남성의 손에 들려 있던 휴대전화가 힘 없이 바닥에 툭 떨어진다.

버팔로 경찰서는 이날 늦게 문제의 두 경관을 정직시켰다. 하지만 경찰의 최초 보고는 이 남성이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다 제풀에 넘어져 다쳤다고 기재돼 있었다. 경찰서는 나중에 현장에 있지도 않은 상관이 이렇게 보고한 것이라며 바로잡았다.

피해 남성은 마틴 구지노(75)로 확인됐다. 그는 앰뷸런스로 병원에 옮겨졌는데 심하게 머리를 다쳤지만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뿐만 아니었다. 거의 같은 시간 뉴욕 시에서는 달아나는 시위 참가자들을 경찰이 쫓아가며 잔인하게 완력을 휘두르는 동영상이 생생히 포착됐다. 두 영상이 알려지면서 이틀째 평온하게 플로이드의 죽음을 애도하는 분위기였던 미국 전역의 시위 양상은 다시 격앙되고 약탈 행위도 재연됐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지사는 “전적으로 정당화될 수 없고 완전히 영예롭지 못한 일”이라며 “경관들은 법을 집행해야지 남용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날 “구지노와도 통화했다. 그가 살아 있음에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관들의 행동에 대해 “기본적인 품위와 인간성을 혼란스럽게 한다. 왜, 왜 그것(경찰관들의 행동)이 필요했나? 어디 위협이 있었느냐?”면서 해당 경찰관들에 대한 파면을 주장했다. 빌 드 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필수 근로자로 규정된 배달업체 일꾼들을 통금령 위반으로 체포한 것에 불만을 터뜨렸다.

뉴욕의 윌리엄스 지구에서도 경찰이 시위꾼들을 거칠게 다루는 과정에 한 사람을 바닥에 내팽개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돼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BBC는 지적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