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박민우 “구창모 3승은 내 덕분… 소고기만으론 안 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3 17:40 baseball 목록 확대 축소 인쇄
NC 박민우가 3일 창원NC파크 기자회견실에 등장해 구창모를 취재하고 있다. 창원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NC 박민우가 3일 창원NC파크 기자회견실에 등장해 구창모를 취재하고 있다. 창원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NC 박민우가 팀의 절대 에이스로 뜬 구창모에 대해 자신의 활약 덕분이라고 자랑했다.

박민우는 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 앞서 진행된 구창모의 인터뷰에 기자로 변신해 구창모 취재에 나섰다. 구창모는 박민우의 등장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박민우는 진지하게 수첩까지 대동해 일일 기자로 변신했다.

박민우는 “구창모 선수의 3승에 박민우 선수가 크게 기여했다”고 설명하면서 “팀원들이 구창모 선수가 요즘 어깨가 많이 올라갔다더라”며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다. 박민우는 “요즘 너무 잘하다보니 구창모에게 말을 못 걸겠다”고 하자 구창모는 “민우형이 요즘 특히 많이 놀린다”고 해명했다.

박민우는 “월간 MVP후보까지 올랐는데 상금 받으면 어떻게 쓸거냐”고 질문을 던졌고 구창모는 “받으면 민우형한테 소고기 사고 팀원들에게 피자를 사겠다”고 했다. 박민우는 “소고기로 되겠냐”며 맞받아쳤다.

취재진이 박민우에게 “구창모가 나가면 박민우 선수가 잘하는 것 같다”고 묻자 박민우는 “창모가 나가면 특히 더 열심히 한다”며 에이스의 승리 도우미 역할을 자랑했다. 박민우는 실제 구창모가 시즌 첫 승을 올린 5월 7일 삼성전에 4타수 3안타, 두 번째 승리를 거둔 14일 kt전에도 4타수 3안타로 활약했다. 26일 키움전엔 무안타로 침묵했지만 31일 삼성전에도 3타수 2안타로 맹타를 휘두르며 구창모의 승리요정이 됐다.

창원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