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유니클로, ’여름 감사제’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29 16:42 Brandnews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글로벌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UNIQLO)가 오는 6월 4일까지 여름 시즌에 꼭 필요한 대표 제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는 ‘유니클로 여름 감사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유니클로 감사제는 일 년 중 가장 큰 규모로 진행되는 행사로, 고객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매 시즌 꼭 필요한 베스트셀러 제품들을 대상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올해 여름 감사제의 대표 상품은 기능성 이너웨어 ‘에어리즘’으로, 남성용 ‘에어리즘 크루넥 반팔 티셔츠’와 올해 새롭게 출시한 ‘에어리즘 마이크로메쉬 탱크탑’ 및 여성용 ‘에어리즘 캐미솔’ 등 인기 에어리즘 제품들을 3,000원 할인한 9,900원에 판매한다. 가벼운 착용감과 놀라운 기능성으로 입는 순간 감탄이 나오는 남성용 ‘감탄 팬츠’와 세트업으로 연출 가능한 ‘감탄 재킷’은 1만원 할인된 가격에 제공한다. 또한, 혁신적인 기술로 아름다우면서도 편안한 여성용 ‘와이어리스 브라’ 전 라인업도 1만원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으며, 세련된 실루엣의 ‘U 크루넥 반팔 티셔츠’도 3천원 할인된 9,900원에 선보인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특히 유니클로는 이번 감사제를 통해 장기화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2분기까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이벤트를 준비했다. 유니클로는 전국의 농가 및 기관으로부터 총 5,500만원 상당의 특산품을 구입하고, 부산을 비롯한 대구, 인천, 강원, 대전 및 제주 등 전국에 위치한 10개의 유니클로 매장에서 금액과 상관없이 구매 고객들에게 선착순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부산의 경우, 인근 지역인 김해 칠산참외마을운영위원회를 통해 구입한 600만원 상당의 참외를 부산 내 최대 규모 매장인 ‘유니클로 삼정타워점’에서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대구에서는 감사제 기간 동안 ‘유니클로 대구신세계점’에서 선착순으로 총 600만원 상당의 성주 참외를 제공한다. 이는 경상북도 학교들에 급식 납품을 하는 농가들에 도움을 주기 위한 품앗이 활동으로, 경북광역급식센터와의 협력을 통해 진행된다.

유니클로는 코로나19가 대구 지역에서 한창 확산되었던 지난 2월에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경북 지역의 의료진을 위한 구호성금 5,000만원과 약 1억2000만원 상당의 ‘에어리즘’ 기부를 진행했다. 아울러 지역 내 취약계층 아동과 관련시설 근무자들을 위해 대구아동복지협회를 통해 23개 아동 양육 및 복지시설에 총 1만5000장의 마스크를 기부하고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손소독제 등 긴급 물품 구입 성금으로 1500만원을 지원하며 지역 밀착형 활동을 펼쳤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유니클로는 뛰어난 품질과 디자인, 합리적인 가격의 ‘라이프웨어’ 제품을 선보이는 것뿐만 아니라, 매장이 위치한 해당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지역 내 고객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라며 “이번 감사제에서도 소비자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하기 위해 각 매장의 점장들과 직원들의 주도 아래 다양한 지역 특산품 증정 이벤트를 준비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