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까지 이어진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총 219명으로 늘어

입력 : ㅣ 수정 : 2020-05-23 15: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관련 확진자 9명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서울 이태원 클럽 ‘메이드’에서 용산구청 방역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5.12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서울 이태원 클럽 ‘메이드’에서 용산구청 방역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5.12 뉴스1

이태원 클럽에서 촉발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5차 감염까지 이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낮 12시 현재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총 219명으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전날(215명)보다 4명 더 늘었다. 이 가운데 5차 감염 사례가 2명 확인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으로부터 시작된 5차 전파가 2명이 확인되는 등 이태원 클럽에서 발견된 연결고리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며 “철저하게 추적조사를 해서 (확산이) 억제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03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경기 55명, 인천 40명 등 순이다.

감염 경로로 나누면 클럽 방문자 95명, 접촉자 124명으로 접촉자를 통한 감염 규모가 더 크다.

한편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감염과 관련해서도 추가 확진 사례가 잇따랐다. 확진 간호사가 지난 9일 다녀간 서울 서초구 소재 주점에서 직원 2명과 직원 가족 1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삼성서울병원 관련 확진자는 총 9명으로 늘었다. 앞서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과 간호사 1명의 지인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지역사회에서 처음 감염된 간호사가 병원에서 근무하던 중 추가 감염을 유발한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