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진 모두 91명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15: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0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0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제공.

코로나19 완치 후 재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10일 현재 모두 91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 9일 첫 재확진 사례가 나온 이후 두달 만이다. 이날 하루에만 17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들의 재양성 사례에 대한 역학적·임상적 특성에 대한 조사를 진행중이다.

경북 봉화군 소재 푸른요양원에서는 확진자 격리해제 이후 시행한 검사에서 지난 6일 이후 닷새동안 추가로 11명이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방역당국은 밝혔다. 앞서 이 요양원에서는 요양원 종사자 등 7명이 완치 후 다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요양원 전체 확진자 36명 가운데 절반인 18명이 완치후 재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10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해당 지자체와 즉각 대응팀을 가동해 이들을 대상으로 감염력과 전염력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바이러스 분리배양 검사와 혈액항체 검사 등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자체가 감소했다가 다시 증식하는 등 재활성화 되는 특성을 가졌는지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가 신종 감염병이다보니 항체검사를 정확하게 할 수 있는 검사법을 검증할 필요가 있고, 감염 이후 항체가 언제부터 생기고 얼마나 지속되는지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