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주 생활방역지침 발표, 국민 의견 수렴해 보완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15: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일 오전 대구도시철도 3호선 전동차에 출근길 시민들이 빈 좌석 없이 빼곡히 앉아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을 무색하게 하고 있다.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전동차 바닥에 안내선을 표시하는 등 ‘좌석 한 칸 띄워 앉기’ 캠페인을 펼치며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유도하고 있지만 시민들의 경각심은 이미 느슨해져 확진자 증가가 우려된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6일 오전 대구도시철도 3호선 전동차에 출근길 시민들이 빈 좌석 없이 빼곡히 앉아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을 무색하게 하고 있다.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전동차 바닥에 안내선을 표시하는 등 ‘좌석 한 칸 띄워 앉기’ 캠페인을 펼치며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유도하고 있지만 시민들의 경각심은 이미 느슨해져 확진자 증가가 우려된다.
뉴스1

정부가 다음주 코로나19 생활방역 지침을 내놓고 국민 의견 수렴을 시작한다. 그 동안 정부는 일정 정도의 활동을 허용하면서 생활속에서 감염병 전파를 차단하는 생활방역체계로의 전환을 모색해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0일 생활방역위원회 첫 회의를 열어 생활방역의 내용과 수준, 향후 방역 조치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위원회에는 방역·의료·경제·사회 등 각계 전문가와 시민사회 대표, 정부위원 등 15명이 참여했다. 이날은 위원회 운영 방안을 협의했으며, 다음 회의에선 의견을 모아 구체적인 생활방역지침안을 정한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다음 주 생활방역지침의 기본적인 내용이 공개되면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수렴해 완성된 형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생활방역지침에는 가정과 직장 등 다양한 공간에서 지켜야 할 방역 지침이 담긴다. 예를 들어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 가선 어떻게 해야 하는지, 직장·놀이·문화·학습 공간에서 각각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의 내용이 담긴다. 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감염 예방을 위해 어떤 조처를 해야 하는 지 등도 포함된다.

생활방역 체계로의 전환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를 의미하는 게 아니라고 정부는 강조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생활방역에 대한 논의가 지금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약화하는 계기가 되어선 안 된다”며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되기 전까지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조화를 이루는 새로운 일상을 만들고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1총괄조정관도 “생활방역의 지침을 만드는 것은 새로운 규범과 문화를 만들어내는 것”이라며 “앞으로 사람들과 만나고 함께 일하고, 공부하는 방식, 심지어 가정 내 행동방식도 변화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오는 19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되더라도 이전의 생활로는 돌아갈 수 없으며, 거리두기와 개인 위생을 지키는 습관이 몸에 배도록 꾸준히 실천해야 한다는 것이다.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하는 시점은 19일 이후가 유력하나, 감염병 전파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앞서 정부는 하루 확진 환자가 50명 이하로 줄고, 감염경로를 모르는 깜깜이 환자 비율이 전체의 5% 이하로 유지될 때 생활방역체계로 전환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다행히 하루 수백명씩 발생하던 코로나19 환자는 이달 6일부터 50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6일과 7일 신규확진자는 각각 47명, 8일 53명, 9일은 39명이었고, 10일은 27명으로 2월20일 이후 50일만에 20명대로 떨어졌다. 특히 대구에서는 이날 신규 확진자가 0명을 기록했다. 대구 지역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가 나온 이후 52일 만이다.

하지만 김 총괄조정관은 “코로나19 추이나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는 하루의 확진환자 수로 예측되는 게 아니라 장기간의 추세선 이동과 진단검사 투입 현황, 산발적 집단감염으로 인한 2차·3차 감염 등 많은 변수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