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교육청, 방과후학교 강사 특별지원사업 신청 돕는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11: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시교육청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방과후학교 강사들의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 안내와 신청 접수를 돕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대구시에서 지난 9일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에 대한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시교육청은 방과후학교 강사들의 서류준비와 신청을 돕기 위해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을 학교로 안내하고 방과후학교 강사들에게 안내하도록 해 신청을 못해 불이익을 받는 강사들이 없도록 했다.

또 강사들이 학교에서 신청서류를 발급받을 때 어려움이 없도록 학교에서 발급해야할 서류에 대한 상세한 안내도 했다.

시교육청은 대구시에 거주지를 둔 4000여명의 방과후학교 강사의 신청 서류 접수를 돕기 위해 대구시에 인력을 지원하는 방안도 대구시와 협의 중이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코로나19로 소득이 줄어들어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방과후학교 강사들이 특별지원을 받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대구시와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