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 사람이 먼저” 文대통령과 인도 총리 ‘한 뜻’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9: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전화통화 하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전화통화 하고 있다.
연합뉴스

文 “한국인 귀국 도움에 사의…진단키트 추가 수요 시 도움”
모디 ”文대통령, 자국민 우려 이해…무사 귀환 협력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 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35분 동안 모디 총리와 한·인도 정상 통화를 했다.

정상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최근 인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는데 대해 위로와 애도의 뜻을 표하고, 인도 정부가 취하고 있는 강력한 조치들이 빠르게 진정시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모디 총리는 “한국이 코로나19에 대응해 위기를 잘 관리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 과학기술에 기반한 한국의 대응을 전 세계가 칭찬하고 있는 것도 알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총리도 주요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에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사람이 우선시 되어야 하고, 의료 연구 개발의 혜택이 자유롭게 공유되어야 한다’고 했는데 그 말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고, 모디 총리는 “세계가 제2차 세계대전 전과 후가 달라졌듯, 코로나19 사태 전후 세계는 달라질 것. 앞으로는 모든 정책과 전략의 중심에 사람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기업인들의 시급한 상호 방문이 허용돼 신남방정책 핵심 협력국인 인도와 필수적인 교류협력이 계속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인도 거주 우리 재외국민들의 안전한 귀국을 위한 임시항공편 운항이 가능토록 도와주신 데 사의를 표한다”고 했다.

이에 모디 총리는 “문 대통령의 자국민에 대한 우려를 이해한다”며 “한국민의 무사 귀환을 위해 언제나 협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양국 기업간 협력을 통해 이미 일정량의 진단키트가 인도에 도착한 것으로 알고 있다. 앞으로도 인도와 우리의 방역·치료 경험과 임상 정보를 공유할 것이고, 진단키트 등 인도 측의 추가적인 협력 수요가 있다면 도움이 될 방향으로 적극 검토하겠다”며 “코로나의 암흑을 물리치자는 의미에서 총리님의 제안으로 인도 국민모두가 지난 5일 저녁 9시에 9분 동안 불을 끄고 촛불을 밝히며, 코로나 극복 의지를 모았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숫자 9는 인도인이 가장 좋아하는 숫자다.

그러면서 “두 나라가 이번 코로나19를 함께 슬기롭게 극복해 한·인도간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성숙하게 발전시켜 나가자”고 제안했고, 모디 총리도 의견을 같이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