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명 검체를 한번에 신속 검사’ 코로나19 취합진단법 도입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5: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바이러스를 현미경으로 관찰한 모습 미국 국립보건원(NIH) 제공

▲ 코로나 바이러스를 현미경으로 관찰한 모습
미국 국립보건원(NIH) 제공

여러 사람의 검체를 한 번에 검사해 검사 속도를 높이는 ‘취합검사법’이 국내에 도입된다.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는 9일 여러 명의 검체를 혼합해 1개 검체로 만들어 검사하는 취합검사법을 요양시설 입원자 등 증상이 없는 감염위험군 선별 검사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는 종전처럼 일대일 개별검사를 하고, 취합검사법은 요양시설이나 의료기관 종사자 등 감염 위험이 있는 무증상 집단을 대상으로 질병감시 목적으로만 사용하기 때문에 환자 진료의 정확성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 검사법은 군이 처음 시도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달 대구·경북 지역 훈련병들의 코로나19 검사를 빨리 진행하려고 4명의 검체를 한데 섞어 검사했다. 4명씩 묶어 시행한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오면 4명에 대해 개별 검사를 하는 식이다. 이 검사법이 알려지자 당시 방역 당국은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는데, 이번에 그 아이디어를 현실화한 것이다.

외국에서도 한정된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빨리 검사하고자 취합검사법을 연구하고 있다. 검체 여러 개를 섞으면 정확성이 떨어질 것이란 지적도 나오지만, 전문가들은 우려할만한 수준이 아니라고 말했다.

권계철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이사장은 이날 브리핑에 참석해 “650회 시험을 하고 평가한 결과 10개 검체를 혼합해 시험해도 개별 검체 (검사)대비 96% 이상의 민감도를 유지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취합검사법은 일반 의료기관이 아닌 보건환경연구원의 지역사회 집단 선별검사에 활용하기 때문에 개인 부담은 없다. 정 본부장은 “보건환경연구원은 진단 키트 사용료 등을 국고나 지방비 예산에서 쓰고 있다”며 “공공기관에서 공익적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이므로 의료기관에서 의심환자에게 하는 검사의 수가체계와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완치자의 회복기 혈장을 투여해 중증 환자를 치료하는 혈장치료 지침도 만들고 있다. 완치자 혈장 채혈 지침 작성은 마무리 단계이지만, 이 치료를 어떤 환자에게 적용할지 등의 진료 지침은 논의 중이다. 정 본부장은 “의료기관 혈액원을 통해 혈장을 채혈하는 데에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