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도네시아에 방역복 5만 세트 기부…현지 “진정한 파트너”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5: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차, 인도네시아 의료진에 방역복 5만 세트 전달 현대자동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인도네시아 의료진에게 방역복 5만 세트(50만 달러)를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국가재난방지청(BNPB)에 방역복 5만 세트 중 먼저 1만벌을 전달했다. 2020.4.9  현대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대차, 인도네시아 의료진에 방역복 5만 세트 전달
현대자동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인도네시아 의료진에게 방역복 5만 세트(50만 달러)를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국가재난방지청(BNPB)에 방역복 5만 세트 중 먼저 1만벌을 전달했다. 2020.4.9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코로나19가 급속 확산 중인 가운데 의료장비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인도네시아에 의료진이 쓸 방역복 5만 세트(50만 달러 상당)를 기부했다.

현대차는 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국가재난방지청(BNPB)에 방역복 5만 세트 중 먼저 1만벌을 전달했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956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240명으로 집계됐다.

인도네시아의 확진자는 3월 24일부터 매일 100명 이상 증가하다가 이번 주 들어서는 매일 200명 이상 늘고 있다.

인도네시아 보호장비 부족…“의사 20명 이상 숨져”

특히 보호장비 부족으로 코로나19 최전선에서 고군분투 중인 의료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인도네시아 의사협회(IDI)는 의사 20명 이상이 코로나19 감염자를 치료하다 숨졌다고 앞서 발표했다.

이에 현대차는 인도네시아 의료진이 쓸 방역복과 마스크, 장갑을 준비했다. 특히 방역복은 현지 한인 공장에서 생산하는 제품이다.

이영택 현대차 아태권역본부장은 “코로나 위기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의료 종사자분들의 헌신에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며 “이번 지원이 인도네시아 의료진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나아가 코로나바이러스의 위기를 극복하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자헤르만 무아베지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 본부장은 “인도네시아 의료진에 방역용품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현대차에 진심으로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어려움 속에서 도움의 손길을 준 현대차는 인도네시아의 진정한 파트너이자 영원한 동반자”라고 밝혔다.

드라이브 스루 검사소 설치도 추진

현대차는 아세안 지역 최초의 완성차 공장을 인도네시아 서부 자바주 브카시 델타마스 공단에 건설 중이다.

현대차는 공장이 연말에 완공되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양산을 시작으로 소형 다목적차량(MPV)과 세단을 생산한다. 생산능력은 최대 25만대 규모다.

당초 상반기에 조코 위도도 대통령을 초청해 공식 기공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다.
현대차, 인도네시아 의료진에 방역복 5만 세트 전달 현대자동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인도네시아 의료진에게 방역복 5만 세트(50만 달러)를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인도네시아에 지어지는 현대차 공장 건설 현장. 2020.4.9  현대차 제공

▲ 현대차, 인도네시아 의료진에 방역복 5만 세트 전달
현대자동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인도네시아 의료진에게 방역복 5만 세트(50만 달러)를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인도네시아에 지어지는 현대차 공장 건설 현장. 2020.4.9
현대차 제공

현대차는 공장을 서부 자바주에 짓고 있는 만큼 이번에 마련한 방역복 세트 중 1만 세트는 서부 자바주의 의료진에게 전달한다.

특히 서부 자바주 정부와 협의해 한국식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방식의 코로나19 검사소도 현지에 설치할 계획이다.

이날 전달식에는 전조영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공사, 이강현 현대차 인도네시아 부사장, 국가재난방지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