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 “윤석열 감찰방해”…김홍걸 “그 당 공천기준 미달”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4: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MBC가 보도한 채널A 기자와의 ‘권·언(權言) 유착 의혹’ 당사자인 현직 검사장에 대한 감찰을 놓고 열린민주당은 9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감찰을 방해하는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열린민주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언론보도에 따르면, 채널A와 모 검사장 사이의 협잡 의혹에 관해 대검 감찰부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감찰개시를 보고했으나 윤 총장이 감찰의 중단을 지시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누구의 인권인지 모르겠으나, 기자와 현직 검사의 공작으로 인한 인권침해를 대검 인권부가 먼저 조사한 뒤 감찰 여부를 결정하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윤 총장의 지시가 직권남용에 해당한다고 경고했다.

윤 총장 지휘를 받는 대검 감찰본부는 지난 7일 하루 휴가 중이던 윤 총장에게 문자메시지로 ‘감찰에 착수하겠다’고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개혁을 주요 공약으로 제시한 열린민주당은 “윤석열 총장이 대검의 자체 감찰마저 방해하는 것을 보면, 채널A와 협잡했던 그 검사가 채널A 기자의 발언이나 제보자의 주장처럼 윤석열 총장 본인의 최측근 검사장이라는 의심은 더더욱 굳어만 간다”고 주장했다.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한편 김홍걸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는 이날 김의겸, 최강욱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에게 공개적인 질문을 던졌다.

김 후보는 “김의겸, 최강욱 후보는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모셨던 참모 출신들로 열린민주당에 가서도 문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말하고 있다”며 “하지만 오로지 국회의원이 되고 싶어 민주당을 탈당하고 다른 분당세력과 함께 하는 게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열린민주당의 간판 정치인인 정봉주 전 의원은 2015년 “문재인 리더십이 포장만 화려하다”고 했고, 주진형 비례후보는 올해까지도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을 맹공격했다고 강조했다.

적어도 대개가 그런 분들이 모인 정당에서 “문재인을 지키기 위해 나섰다”고 주장하는 건 위선이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지금 열린민주당에서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한 분들은 단 한 명도 민주당 공천 기준을 통과하지 못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