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나와라… 코로나19 자가격리에 디즈니 가입 폭발적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1: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디즈니 플러스 로고

▲ 디즈니 플러스 로고

‘애니메이션 왕국’ 디즈니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디즈니 플러스의 가입자 확장세가 매섭다. 지난해 11월 서비스 시작 이후 5개월 만에 가입자 5000만명을 돌파해 시장 1위인 넷플릭스를 맹렬히 추격하고 있다.

디즈니 플러스는 가입자가 첫 분기 실적 발표 때인 지난 2월 4일 2650만 이후 두 달만인 8일(현지시간) 5000만을 돌파했다고 밝힌 것으로 미국 경제전문 채널 CNBC 등이 보도했다. 가입자 증가 소식에 이날 디즈니 플러스 주가는 7%가량 뛰었다.

회사는 분기 발표에서 예고한 대로 최근 2주 동안 영국과 아일랜드, 독일, 프랑스, 스페인, 오스트리아, 스위스 등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공교롭게도 신규 서비스 국가 대다수는 코로나19로 비상사태를 선언하는 등 도시 봉쇄 조치가 내려져 있다.

특히 최근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일반화되면서 영화관을 찾지 못하는 대신 온라인 동영상 시청도 늘어나고 있다. 지난 1주일간 미국 이동통신 사업자인 버라이즌의 트래픽이 20%가 늘어났다. 최근 경질된 밥 아이거 전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신규 고객의 20%는 배급 파트너인 버라이즌으로부터 유입된다”고 말했다. 디즈니 플러스는 버라이즌 고객에 대해 1년간 무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CNBC가 전했다.
넷플릭스

▲ 넷플릭스

디즈니 가입자는 아직 넷플릭스의 3분의 수준에 불과하다. 동영상 서비스 13년째인 넷플릭스의 전세계 유로 가입자가 1억 6700만에 이른다. 디즈니 고위 관계자는 “올 하반기 일본과 서유럽, 남미에 진출할 계획”이라며 “전세계 수백만명이 가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즈니의 또다른 동영상 서비스인 훌루 가입자 3000만을 합치면 넷플릭스도 만만히 볼 수가 없다. 현재 미국에서만 서비스하는 훌루는 내년에 국제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디즈니 플러스가 자체 제작한 가족용과 어린이용 콘텐츠를 제공하는 반면 훌루는 성인을 대상으로 공략 계층을 차별화했다.

2007년 서비스를 시작한 넷플릭스는 7년 만인 가입자 2014년 5000만명을 넘어섰다. 유료 가입자는 지난해 말 현재 미국 6000만명을 포함해 전세계에 1억 6700만명에 이른다. 디즈니 플러스는 지난해 11월 12일 서비스를 공식 시작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