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완치 후에도 발열 등 유증상 316명”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1: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검사 자료사진. 연합뉴스

▲ 코로나19 검사 자료사진. 연합뉴스



대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완치 판정을 받은 후에 또 증상이 나타난 사람이 316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7~8일 완치자 5001명에게 안내문자를 발송한 후 증상이 있는지 전화 모니터링한 결과 조사에 응한 4752명 중 6.6%인 316명이 발열,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증상 유형별로 살펴보면 호흡기 증상이 148명으로 가장 많았고, 발열 6명, 두통과 설사 등 91명, 두 가지 이상 복합 증상을 가진 경우가 71명으로 조사됐다.

대구시 관계자는 “유증상자 316명은 관할 보건소에서 개별상담 후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완치자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재확진으로 인한 감염 확산을 막는데 주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