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용 마스크 생산’은 가짜뉴스”…방심위에 차단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언론인 출신 문갑식씨가 유튜브를 통해 ‘정부가 대북용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다’는 주장하자 통일부는 “사실무근”이라면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해당 영상 차단을 요청했다고 9일 밝혔다.  문갑식 유튜브 채널

▲ 언론인 출신 문갑식씨가 유튜브를 통해 ‘정부가 대북용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다’는 주장하자 통일부는 “사실무근”이라면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해당 영상 차단을 요청했다고 9일 밝혔다.
문갑식 유튜브 채널

최근 언론인 출신 문갑식씨가 유튜브를 통해 ‘정부가 대북용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통일부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해당 유튜브 영상 차단을 요청했다.

통일부 측은 9일 문씨의 해당 유튜브 방송에 대해 방심위에 심의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문씨는 지난 5일 유튜브 방송에서 제보 형식을 빌려 “정부가 4월 3일부터 북한에 보낼 마스크를 하루 100만장씩 생산하고 있고, 대북 지원을 위해 비축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관련 사진까지 공개했다.

통일부는 “해당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이번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 마스크 대북 지원이 검토된 바 없으며, 국내 민간단체에서 마스크 대북 지원을 위해 반출 신청을 한 사례도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지난달에도 김흥광 NK지식인연대 대표가 유튜브에 올린 “북한 주민이 쓰는 마스크는 한국산 마스크”라는 내용의 영상에 대해 방심위 심의를 요청했으며, 방심위는 이에 대해 ‘사회적 혼란을 현저히 야기할 우려가 있는 정보’로 판단해 접속 차단을 의결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