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민 70% “코로나19 긴급 사태 선포 너무 늦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09: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니치신문 여론조사
日국민 58% “긴급사태 적용 지역, 확대해야”
다음달 6일 긴급사태 해제에 77% ‘부정적’
코로나19 긴급 기자회견에서 마스크 벗는 아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 도착한 뒤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4.6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긴급 기자회견에서 마스크 벗는 아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 도착한 뒤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4.6
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국민 10명 중 7명은 아베 신조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지역에 긴급 사태를 선포한 데 대해 ‘너무 늦었다’고 평가했다. 긴급사태 선포 지역을 더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은 58%였다.

9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긴급사태가 발효한 8일 일본 전국 2190명(유효 답변자 기준)을 대상으로 긴급 전화여론 조사를 벌인 결과, 긴급사태 선포 시기에 대해 70%가 ‘너무 늦었다’고 응답해 비판적인 견해가 주류를 이뤘다.

마이니치신문은 정부가 한층 신속하게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야 한다고 보는 사람이 많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72%는 긴급사태 선포를 ‘평가한다’고 응답했고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0%,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7%를 차지했다. 일본에서 ‘평가한다’는 말은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의미다.
거의 모두가 마스크를 쓴 일본 도쿄의 직장인들이 6일 중심부의 한 기차역을 빠져나와 직장을 향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도쿄 EPA 연합뉴스

▲ 거의 모두가 마스크를 쓴 일본 도쿄의 직장인들이 6일 중심부의 한 기차역을 빠져나와 직장을 향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도쿄 EPA 연합뉴스

아베 총리가 이번에 도쿄, 오사카 등 7개 광역지역에만 긴급사태를 선포한 것에 대해서는 ‘더 확대해야 한다’고 응답한 사람이 58%를 차지했고, ‘타당하다’는 견해는 34%에 그쳤다.

도쿄와 오사카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7개 지역에서는 8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일정으로 긴급사태가 발효됐다.

이에 따라 이들 지역의 지자체장은 주민의 외출 자제를 요청하거나 지시하는 등 특별조치법에 따른 감염 확산 예방 대책을 시행할 수 있다.

예정대로 다음달 6일 긴급사태가 해제될지에 대해서는 77%가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할 것으로 보는 일본인이 많다는 의미다.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속 유흥가 불빛 도쿄 신주쿠의 유흥가에 설치된 한 전광판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언하는 뉴스 화면이 나오고 있다. 2020.4.7   EPA 연합뉴스

▲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속 유흥가 불빛
도쿄 신주쿠의 유흥가에 설치된 한 전광판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언하는 뉴스 화면이 나오고 있다. 2020.4.7
EPA 연합뉴스

108조엔 긴급경제대책에 ‘효과 없을 것’ 38%
긍정 32%보다 비판적 견해 더 높아


긴급사태 선포 후에 외출이나 행사 참여를 이전과 비교해 더 자제할지를 묻는 항목에서는 86%가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

마이니치신문은 긴급사태가 선포되지 않은 지역에서도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위기의식이 강한 사실이 이번 조사를 통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아베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총 108조엔(약 1200조원) 규모의 긴급경제대책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선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한 부정적 견해(38%)가 긍정적인 답변(32%)을 웃돌았다.

수입이 일정 기준 이상 감소한 가구에 30만엔씩의 현금을 지원키로 한 것에 대해서는 ‘불충분하다’는 답변이 46%, ‘타당하다’는 응답이 22%로 각각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는 답변은 44%,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2%로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코로나19 긴급사태’ 기자회견 하는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도쿄도 등 7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2020-04-08 도쿄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긴급사태’ 기자회견 하는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도쿄도 등 7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2020-04-08 도쿄 AP 연합뉴스

일본 하루새 신규 500명 넘어서 최다
확진 5700명 육박… 사망 116명


일본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사태가 발효한 첫날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을 넘어섰다. 일본에서 하루에 확진자가 500명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NHK 집계에 따르면 8일 하루 동안(오후 11시 기준) 도쿄 144명을 포함해 37개 도도부현에서 총 515명의 신규 감염이 확인된 것으로 발표됐다.

전날 확인된 도쿄지역의 신규 감염자 수는 일간 기준으로 가장 많은 수치다.

이로써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총 4973명(공항 검역단계 확인자와 전세기편 귀국자 포함)으로 늘어났다.
코로나19에 고심 중인 아베 총리 일본 도쿄의 하루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섬에 따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포할 가능성은 한층 커졌다.사진은 마스크를 쓴 채 지난 3일 참의원 본회의에 참석한 아베 총리가 고심하는 모습.  AP 자료사진 연합뉴스

▲ 코로나19에 고심 중인 아베 총리
일본 도쿄의 하루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섬에 따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포할 가능성은 한층 커졌다.사진은 마스크를 쓴 채 지난 3일 참의원 본회의에 참석한 아베 총리가 고심하는 모습.
AP 자료사진 연합뉴스

여기에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712명을 더한 일본의 전체 감염자 수는 5685명으로 집계됐다.

지금까지 일본 내 사망자는 국내 감염자 105명과 유람선 승선자 11명 등 모두 116명이다.

감염자 수를 광역지역별로 보면 도쿄(1338명), 오사카(524명), 가나가와(356명), 지바(324명) 순으로 많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