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후보가 사재기 거론한 가수들 “사실무근”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18: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원 차트 조작 주장에 적극 반박
국민의당 청년비례대표 후보가 유명 가수들의 음원 차트 조작 정황을 확인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해당 가수들이 일제히 반박했다.

김근태 국민의당 청년비례대표 후보는 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더 마케팅 회사 크레이티버가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들의 ID로 음원 차트를 조작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조작에 연루된 가수로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알리, 이기광 등 10팀을 지목했다.

이름이 거론된 가수들은 “사실무근”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기광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는 “그 어떤 회사에도 조작을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이 없다”며 김 후보가 언급한 업체에 대해서도 “당사와 무관한 회사”라고 밝혔다. 볼빨간사춘기 소속사 쇼파르뮤직, 공원소녀 소속사 키위미디어그룹과 고승형 소속사 STX라이언하트 등도 모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영탁과 송하예 측 역시 사재기 의혹을 적극 반박했다.

김 후보가 지목한 크레이티버는 과거 마케팅 업체 앤스타컴퍼니가 설립한 인공지능 큐레이션 회사로, 최근 음원 차트 조작 논란과 관련해 의혹이 제기 됐다. 그러나 앤스타컴퍼니 측은 최근 언론에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단순히 기술적인 테스트를 한 것”이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