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코로나 사망자 애도 “병세 회복 기도했는데…”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2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앞으로도 한 분의 목숨도 잃을 수 없다는 다짐”
박원순 시장이 세계 주요도시 시장들과 코로나19 관련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 박원순 시장이 세계 주요도시 시장들과 코로나19 관련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한 7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단 한 분도 잃고 싶지 않았다”며 고인을 애도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에서도 첫 사망자가 나왔다. 하루빨리 고인의 병세가 회복되기를 기도하며 매일 고인의 상태를 주목하고 있었으나 끝내 안타까운 소식을 들었다”며 “짧은 통화로나마 유족분들께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못할 일이 없겠다는 생각을 한다”며 “앞으로도 한 분의 목숨도 잃을 수 없다는 다짐으로 모든 확진자와 함께하겠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마포구에 따르면 이날 사망한 환자는 44세 남성이며, 폐암 말기 상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확진자 581명 가운데 첫 사망 사례다.

이 남성의 부인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구로구 코리아빌딩 콜센터 직원으로 남편보다 하루 앞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가 완치돼 퇴원했다. 부부의 아들인 15세 중학생(마포구 12번)과 딸인 12세 초등학생(마포구 13번)은 지난달 19일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고, 아들은 퇴원한 상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