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코로나19 17번째 환자 발생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8: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에서 코로나19 17번째 환자가 발생했다.

전북도는 7일 미국 유학생 이모(21.전주시 완산구 효자동)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오후 4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이군은 입국자 전용버스로 오후 9시 5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 도착했다.

이어 소방차량으로 건지하우스에 격리된 뒤 해외입국자 전용 택시로 덕진선별진료소로 이동, 검체를 채취했다. 이동 기간에는 모두 KN94 마스크를 착용했다.

이씨의 검체는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소에서 검사한 결과 7일 오후 5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북도는 이씨가 무증상이지만 머물렀던 건지하우스 입출입자 등에 대해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