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22+5라운드’ 유력 검토…개막 시점은 여전히 안갯속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4: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맹 관계자 “최악의 상황이라면 22라운드 체제로 갈 수도”
“최소 홈 앤 어웨이 해야 시즌 성립 중론” “개막 시점은 아직”

코로나19로 개막이 한 달 넘게 미뤄지고 있는 프로축구 K리그가 2020시즌을 1부리그 기준 ‘27라운드’ 체제로 치르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있다. 현행 38라운드에서 10경기 이상 줄이는 것이다. 개막 시점은 여전히 가닥을 잡지 못하고 있다.
K리그 사회적 거리두기 엠블렘. 기존 엠블렘에서는 태극 마크 안에 공이 있었으나 거리두기의 의미를 담기 위해 바깥으로 따로 빼내 마스크를 씌웠다.

▲ K리그 사회적 거리두기 엠블렘. 기존 엠블렘에서는 태극 마크 안에 공이 있었으나 거리두기의 의미를 담기 위해 바깥으로 따로 빼내 마스크를 씌웠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7일 주간 정례 브리핑에서 “1부 기준으로 32라운드나 33라운드 가능성을 아예 배제하지는 않았으나 예비일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해 27라운드로 리그를 치르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K리그 1·2 구단 사장·단장들이 모인 지난달 말 대표자 회의에서 1부 기준으로 12개 팀이 풀리그 방식으로 팀당 33경기를 치르고, 상·하위 6개 팀으로 나뉘어 5경기씩(스플릿 라운드)을 더 치르는 현행 38라운드는 지킬 수 없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 또 ▲스플릿 라운드 없는 33라운드 ▲정규 22라운드+스플릿 10라운드 ▲정규 22라운드+스플릿 5라운드 등 다양한 대안이 논의됐다.

연맹 관계자는 “극단적으로 상황이 호전되지 않으면 (스플릿 없는) 22라운드까지 갈 수도 있을 것”이라며 “얼마나 경기를 치러야 ‘한 시즌’이 성립하는 지에 대한 결정도 필요한데, 일단 각 팀이 홈·원정 한 번씩은 돌아가며 경기를 치러야 한다는 게 중론”이라고 설명했다. 10개 팀으로 이뤄진 2부리그는 정규리그 기준 현행 36라운드에서 팀들이 3차례씩 맞붙는 27라운드로 축소하는 방안이 유력 검토되고 있다.

개막 시점은 여전히 안갯 속이다. 연맹 관계자는 “예비일을 얼마나 두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27라운드로 간다면 5월에는 개막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 22라운드라면 약간 더 여유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아직은 검토 단계”라고 말했다. 다만 ‘무관중 개막’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