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비엔날레 5·18 40주년 맞아 1년간 세계 순회 전시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3: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주비엔날레 재단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모든 지구촌에 ‘5월 정신’을 알리고 시대정신을 공유하는 다국적 전시 프로젝트를 1년간 진행한다.

광주비엔날레는 대만·아르헨티나 등 5개국 6개 도시에서 ‘1980년 5월 정신’을 담은 특별전을 오는 5월부터 1년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메이투데이(MaytoDay)’를 타이틀로 진행되는 이번 특별전은 오는 5월 대만에서 출발, 내년 5월 베니스까지 이어진다. 이번 전시에는 제3회 베를린비엔날레 예술감독을 역임한 우테 메타 바우어 등 각국 기획자들이 참여해 작가를 선정하고 신작과 함께 역대 광주비엔날레전시작 등을 선보인다.

특별전은 오는 5월1일 대만 타이페이 관두미술관에서 시작되며 17일에는 서울도시건축전시관과 아트센터에서 도 진행된다. 당초 4월 초 열릴 예정이었던 독일 쾰른 전시는 코로나 19사태로 일정을 재조정, 6월 말 개최를 염두에 두고 준비 중이다. 이들 3개국에서 열린 각 전시는 오는 8월 광주에서 새로운 형식으로 조합해 진행되며 같은 시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도 열린다. 프로젝트의 대장정은 2021년 5월 베니스비엔날레 기간 중 베니스에서 열리는 전시로 마무리된다.

한편 재단은 코로나 19로 전시장 방문이 어려울 경우에 대비해 온라인으로 전시를 경험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 중이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