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사무총장 “일반인이 마스크 쓰면 의료진 물량 부족”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0: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총장.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총장.
AP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일반인이 마스크를 사용하게 되면 의료진이 사용할 분량이 부족하게 돼 위험에 처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의료용 마스크가 의료진 보호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알지만, 전 세계적으로 공급이 부족하다. 의료용 마스크는 최전선에 있는 의료진에게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반인이 의료용 마스크를 대량으로 사용하면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이런 특수 마스크의 부족 문제를 악화할 수 있다. 어떤 곳에서는 이런 부족 문제가 의료진을 실제로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마스크를 썼다면 안전하고 적절하게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스크만으로는 코로나19 대유행을 막을 수 없다. 가장 중요한 것은 마스크는 종합적인 조치 패키지의 일부로 사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