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이 감원하면 경제 회복 더뎌진다…고용 유지해달라”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1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고용노동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4.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고용노동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4.6 연합뉴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경영 위기를 겪는 기업들이 감원 등 고용 조정을 할 경우, 경제 회복이 오히려 더뎌질 수 있다며 최대한 고용을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장관은 이날 노동부 코로나19 위기 대응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조기에 극복하고 기업과 우리 경제가 다시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노사가 힘을 합쳐 최대한 고용을 유지할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서 “기업의 고용 조정을 통해 노동시장에서 이탈하는 국민이 늘어날 경우, 취약계층의 생계유지 및 구매력 확보가 더욱 어려워질 뿐 아니라 위기 이후 우리 경제와 노동시장이 빠르게 회복해나갈 수 있는 동력을 약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앞서 노동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영난에 빠진 사업장이 최대한 고용을 유지하며 버틸 수 있도록 고용유지지원금을 대폭 강화했다. 고용유지지원금은 감원 대신 유급휴업·휴직 조치를 하며 고용을 유지하는 사업장에 정부가 휴업·휴직수당의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다.

또 소규모 사업장 등 우선 지원 대상에 대해서는 업종을 불문하고 휴업·휴직수당의 90%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고용보험기금 운용 계획을 변경해 관련 예산을 5000억원으로 증액했다.

아울러 최대한 많은 사업장이 고용유지지원금의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신청 절차도 간소화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하는 기업은 휴업·휴직수당 지급 확인 서류 등 필수 자료만 제출하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