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후보 남양주 유세 현장에 벽돌 떨어져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2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래통합당 주광덕 후보 유세 현장에 벽돌이 떨어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3일 오후 5시30분쯤 경기 남양주시 진건읍의 한 4층 짜리 건물 옥상에서 도로 바닥으로 벽돌 2개가 떨어졌다.

벽돌은 버스 정거장 지붕을 뚫고 도로 바닥에 떨어지면서 버스를 기다리던 승객과 행인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10여m 떨어진 곳에서는 주 후보가 거리 유세중이었고, 바로 옆 유세 차량 안에서는 같은 당 시의원이 찬조 연설 중이었다.

주 후보 측은 “옥상에서 벽돌이 저절로 떨어질 상황이 아니었다”며 “누군가 일부러 던진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건물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여러 가능성을 놓고 벽돌이 떨어진 경위를 수사 중이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