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경남도수목원, 코로나19 확산 방지위해 임시 휴원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1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도산림환경연구원은 경남도수목원이 있는 진주지역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짐에 따라 4일부터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수목원을 임시 휴원한다고 3일 밝혔다.
경남도수목원 임시 휴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남도수목원 임시 휴원

경남수목원은 진주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지난 2월 22일부터 홍보물과 안내문 부착, 손 소독제 비치, 수시 방역소독, 열화상감지기 설치 등의 조치를 하고 야외 시설만 개방해 왔다. 산림박물관과 전시온실 등 실내 이용시설은 폐쇄했다.

도산림환경연구원은 최근 주말 수목원을 방문하는 관람객이 하루 2000명을 넘는 가운데 지난달 31일 진주 윙스타워를 중심으로 여러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수목원 모든 시설 개방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경남도산림환경연구원은 홈페이지와 경남도청 서부청사, 수목원 출입구 등에 임시휴원을 알리는 안내문과 현수막을 내걸었다.

서석봉 경남도산림환경연구원장은 “다중이용시설인 경남도수목원내에서 코로나19 발생 가능성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임시 휴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