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정당 첫 유세지엔 ‘전략’ 담겼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의당 노동자 공략 지축차량기지로
민생당·국민의당 호남에 방점
반미자주 민중당 美대사관 찾아
4당 4색 ‘마스크 유세’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2일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민생당, 정의당 선거운동원들이 각 당의 색깔로 만들어진 마스크를 쓰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 4당 4색 ‘마스크 유세’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2일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민생당, 정의당 선거운동원들이 각 당의 색깔로 만들어진 마스크를 쓰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군소정당들은 각 당의 색깔을 드러낼 수 있는 장소에서 첫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정의당의 키워드는 ‘노동자’였고, 민생당과 국민의당은 ‘호남’에 방점을 찍었다. 민중당은 ‘반미자주’였다.

●심상정 “노동위기 최전선에 서겠다”

정의당은 첫 일정으로 경기 고양 지축차량기지를 찾았다. 경기 고양갑 후보인 심상정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새벽 지하철 운행 시작점인 이곳에서 심야 노동자들을 만났다. 심 위원장은 “정의당이 코로나19로 인한 노동위기를 막는 최전선에 서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이 자리에 왔다”고 밝혔다. 심 위원장은 총선 슬로건인 ‘당신을 지킵니다’를 거론하며 “비정규직 노동자, 청년, 여성 등 사회적 약자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여수~광양 국토대종주 이틀째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새벽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시장에서 선대위 출정식을 열고 “오로지 민생, 오직 민생, 기호 3번 민생 정당 민생당이 이곳 가락시장에서 13일간의 대장정을 시작한다”고 선언했다. 이후 손 위원장은 광주를 찾아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광주시당 선대위 출정식도 열었다. ‘민생’을 앞세우면서도 지역적 기반인 ‘호남’을 소홀히 하지 않는 방식이었다.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후보만 낸 국민의당은 중앙당 차원의 출정식을 여는 대신 권역별로 선거운동을 펼치며 당 알리기에 나섰다. 안철수 대표는 전남 여수에서 광양까지 35㎞를 달리며 국토대종주 이틀째 일정을 소화했다. 안 대표는 출발지를 여수 이순신광장으로 정한 데 대해 ‘국난 극복’과 ‘총선 승리’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여수는 안 대표 부인의 고향이자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바람이 시작됐던 곳이다.

●민중당 “한미 방위비협상 반대”

진보정당인 민중당은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첫 공식 일정을 시작하며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 이 당의 ‘반미자주’ 성향이 반영된 일정이었다. 민중당은 “올 한 해에만 주한미군에 들어가는 돈이 9조 5000억원이다. 미군이 한국사회에 주둔하는 것 자체가 재난”이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10월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를 규탄하며 미대사관저 담을 넘는 시위를 벌였다가 구속됐던 김유진 비례대표 후보도 이 자리에 참석했다.

열린민주당도 이날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열린민주당 정봉주 공동선대위원장은 참배 후 “광주 열사들의 희생정신과 민주화 정신을 열린민주당이 계승하겠다”고 말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20-04-03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