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두테르테 “정부 지침 안 따르는 국민은 사살”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17: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 연합뉴스

필리핀이 코로나19 사태에 한 달 간 루손섬 봉쇄하고 관련 조치를 어기는 등 문제를 일으키는 국민에 대해 사살 명령을 내렸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대국민 TV 연설에서 “정부는 감염 확산을 늦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민들은 국내 검역 조치에 협조하고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군경과 바랑가이(barangays·필리핀의 최소 기초단체) 구성원들을 향해 “갈등이 발생하거나 그들이 당신들에게 저항하고 생명을 위협한다면 사살하라(shoot them dead)”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금은 질서유지가 중요한 만큼 정부 지침을 따라 달라”면서 의료진에 위해를 가하는 행위를 단속하라고 지시했다.

이는 봉쇄된 메트로 마닐라 가운데 가장 인구가 많은 케손시의 슬럼가 주민 20명이 경찰의 해산명령을 어기고 구호품 제공을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계속하다 체포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나왔다.

필리핀은 지난달 17일 메트로 마닐라를 포함해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인 5700만명이 거주하는 필리핀 북부 루손섬 전체를 봉쇄했지만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최다 538명 발생하는 등 확진자가 급증하는 추세다.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사망 현황을 집계하는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일 필리핀의 확진자는 2311명, 사망자는 96명이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대통령궁에서 주재한 회의에 참석했던 의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오는 7일까지 자가 격리하며 업무 수행을 하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