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후 일주일째 코로나19 브리핑 불참…업무는 복귀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1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시 제공



피로 누적으로 실신했던 권영진 대구시장이 일주일째 대구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 불참했다.

대구시는 2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진행했다. 브리핑은 권 시장의 불참에 따라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이 진행했다.

권 시장은 지난달 26일 대구시의회 임시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진련 의원과 긴급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놓고 실랑이를 벌이던 중 쓰러져 대구 경북대 병원에 입원했다.

권 시장은 이후 지난달 29일 오전 퇴원해 귀가해 31일 오후 시장으로서의 업무에 복귀, 대구시 방역과 경제문제 등에 대해 점검했다.

앞서 1일 대구시는 권 시장에 대해 “아직 완전히 건강이 회복된 상태는 아니지만 생활방역과 경제 활성화 대책 등 상황관리가 필요해 조심히 방역대책을 지휘하기로 했다”면서 “그간 걱정해주신 시민 여러분과 언론인 여러분께 고마움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