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배우 코로나19 확진…14일까지 공연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연장, 폐쇄 상태서 긴급 방역 진행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월드투어 공연 중인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이 출연 배우의 코로나19 확진으로 공연을 잠정 중단했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에스앤코 제공

▲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에스앤코 제공

한국 공연 주관사 클립서비스는 1일 “지난 31일 오후 11시쯤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앙상블 배우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돼 오늘부터 잠정적으로 공연이 중단된다”고 밝혔다. 이 배우는 체온은 정상 범위로 측정됐으나 코로나19 유사 증상을 보여 31일 병원과 선별진료소를 방문했고,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와 직접 접촉한 프로덕션 배우와 스태프, 관련 인원 전원은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검사가 진행 중이다. 공연장은 폐쇄됐고, 긴급 방역이 진행되고 있다.

클립서비스 측은 “공연 기간에 공연장은 철저한 방역과 함께 배우 및 스태프, 관객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고 체온 모니터링을 해왔다”라면서 “배우와 관객 간 대면 만남이나 근거리 접촉 제한, 무대와 객석 1열과 2m 이상 거리가 유지됐다”고 설명했다.

‘오페라의 유령’ 제작사는 우선 1일 공연부터 14일까지 2주간 공연을 중단하기로 결정했지만, 상황에 따라 더 늦게 재개될 수 있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