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무급휴가·일시해고 줄이어 “美 2분기 실업률 32.1%로 치솟을 것”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06: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갭 “8만명 해고”… 실업수당만 350만건
세인트루이스 연은 4700만명 실직 예측
“부양책 또 논의, 2조 2000억弗 넘을 수도”
美노숙자도 ‘거리두기’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각국이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30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한 주차장에서 노숙자들도 서로 일정 거리를 유지한 채 잠을 청하고 있다. 시 당국은 지난 28일부터 4월 3일까지 노숙자들을 위해 해당 주차장을 저녁 6시부터 익일 오전 8시까지 숙소로 개방하고 있다. 이는 종교단체가 운영하던 기존의 노숙자 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기 때문으로, 주차장 숙소는 해당 시설의 재개장까지 일시적으로 운영된다. 라스베이거스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美노숙자도 ‘거리두기’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각국이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30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한 주차장에서 노숙자들도 서로 일정 거리를 유지한 채 잠을 청하고 있다. 시 당국은 지난 28일부터 4월 3일까지 노숙자들을 위해 해당 주차장을 저녁 6시부터 익일 오전 8시까지 숙소로 개방하고 있다. 이는 종교단체가 운영하던 기존의 노숙자 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기 때문으로, 주차장 숙소는 해당 시설의 재개장까지 일시적으로 운영된다.
라스베이거스 로이터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로 미국 경제가 최악의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는 경고가 쏟아지고 있다. 생존 위기에 몰린 기업들이 줄줄이 인원 감축에 착수하는 가운데 2분기 미국의 실업률이 30%를 넘고 성장률도 20% 이상 뒷걸음질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최근 2조 2000억 달러(약 2700조원) 규모 경기부양 법안을 통과시킨 미 의회는 추가 부양책을 논의 중이다.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의류업체 갭은 미국과 캐나다 지역 매장 직원 13만명 가운데 60%가 넘는 8만명을 줄이기로 했다. 백화점 체인인 메이시스(직원 12만 5000명)와 콜스(12만명)도 최소 인원만 남기고 대다수 직원을 대상으로 무급휴직과 일시 해고에 착수했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유통업계가 인건비를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WSJ는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재택근무 등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4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히면서 소비단절 현상이 길어질 것으로 판단한 것도 영향을 줬다.

USA투데이 등을 운영하는 미디어기업 개닛은 산하 100여개 언론사 직원들을 상대로 3개월간 무급휴가 시행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 “미국의 3월 넷째 주(22∼28일)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350만건에 달해 2주 연속 신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의 12개 지점 가운데 하나인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도 보고서를 통해 “미 전역에서 470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져 (2분기에) 실업률이 32.1%까지 치솟을 것”으로 분석했다고 CNBC방송이 이날 전했다. 재닛 옐런 전 연준 의장 역시 브루킹스연구소 화상 대담에서 “이번 경기하강은 우리가 경험했던 어떤 것과도 다르다”면서 “2분기 경제활동은 전년 동기 대비 20% 넘게 감소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상황이 갈수록 나빠지자 미 공화·민주 양당 의원들과 트럼프 행정부, 싱크탱크 등이 추가 부양책의 윤곽을 짜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WSJ는 추가 패키지가 지난 27일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2조 2000억 달러짜리 법안보다 액수가 더 클 수 있고 4월 말부터 논의가 시작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20-04-0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