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함정에서 부사관 1명 실종…함정 20여척 수색 투입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2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군 고속정. 기사 내용과는 직접적 관련 없음.  방위사업청 제공

▲ 해군 고속정. 기사 내용과는 직접적 관련 없음.
방위사업청 제공

해군 함정에서 임무수행 중인 부사관이 실종돼 해군이 수색에 나섰다.

31일 해군 제1함대사령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동해항에서 속초항으로 이동하던 유도탄고속함에서 23세 부사관 1명이 실종됐다.

해당 부사관은 이날 오후 임무를 위해 동해항을 출항한 고속함이 오후 4시 30분쯤 목적지인 속초항에 입항하기 위해 입항 준비를 하던 중 실종 사실이 식별됐다. 해군은 실종 사실이 식별된 이후 바로 함정 20여척 등을 급파해 수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은 “현재 함정 및 항공기와 육·공군, 해경 등의 합동 전력으로 실종자를 탐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군 관계자는 “구체적인 실종 경위는 추후 조사해 봐야 안다”라며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우선 구조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