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무원임용 필기시험 또 연기... “6월 13일 실시”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스크 쓴 채 입실 기다리는 법원 9급 공채 수험생들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2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명지고등학교에서 법원 9급 공무원 공채시험 응시생들이 체온을 체크한 뒤 입실하고 있다. 2020.2.22/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스크 쓴 채 입실 기다리는 법원 9급 공채 수험생들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2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명지고등학교에서 법원 9급 공무원 공채시험 응시생들이 체온을 체크한 뒤 입실하고 있다. 2020.2.22/뉴스1

한 차례 연기된 2020년 제1회 서울시 공무원임용 필기시험이 한 번 더 연기됐다.

31일 서울시는 2020년 제1회 서울시 공무원임용 필기시험을 오는 6월 13일 토요일에 전국 공통으로 실시되는 제2회 지방직 정기시험과 병합 실시한다고 밝혔다.

제1회 시험 예정일은 애초 3월 21일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4월 중’으로 한 차례 미뤄졌다가 이번에 또 연기됐다.

제2회 지방직 정기시험과의 병합 실시 결정에 대해 서울시는 코로나19의 해외유입 등 확산세가 지속하고 있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서울시 시험은 지역 제한이 없이 전국 응시생이 서울로 이동해 응시하므로, 수험생 간 감염이 일어나면 전국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할 수도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제1회 시험은 전년도 미채용 인원과 돌봄SOS 사업 추진을 위한 사회복지직 및 간호직 등 추가 채용시험으로, 선발 인원은 사회복지, 일반토목, 간호직 등 총 650명이다. 서울시는 이 선발인원을 제2회 지방직 정기시험의 동일직급·동일직류 선발인원과 합산해 선발할 예정이다.

서울시 공무원임용시험 일정은 필기시험 장소 공고 5월 27일, 필기시험 6월 13일, 필기시험 합격자 발표 및 인성검사·면접시험 시험장소 공고 7월 24일, 인성검사 8월 1일, 면접시험 8월 27일∼9월 11일, 최종합격자 발표 9월 29일 등으로 예고됐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