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진 코스프레” 홈파티 생중계 터키인…경찰 체포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0: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로 터키행 결항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장에 터키 이스탄불로 향할 예정인 KE955편의 결항 문구가 나오고 있다.      터키는 이날 0시를 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한국과 이탈리아, 이라크를 오가는 모든 여객기의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2020.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로 터키행 결항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장에 터키 이스탄불로 향할 예정인 KE955편의 결항 문구가 나오고 있다.
터키는 이날 0시를 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한국과 이탈리아, 이라크를 오가는 모든 여객기의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2020.3.1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자가격리 권고를 무시하고 집에서 파티를 벌인 터키 사람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AFP에 따르면 터키 경찰은 지난 주말 밤늦게 이스탄불의 한 빌라에서 코로나바이러스를 주제로 하우스 파티를 주최한 이들이 경찰에 체포됐다. DJ 포함 11명은 복장도 의료진처럼 입고 파티를 즐긴 것으로 전해졌다.

파티 참석자들은 소셜미디어상에 파티 장면을 실시간으로 공개했다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특히 파티를 연 사람들은 마스크, 장갑 등을 끼고 응급실 의사 코스프레까지 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이스탄불에서 어리석은 사람들이 하우스 파티를 열었다”며 “이런 어리석은 사람들이 있는데 어떻게 바이러스가 퍼지는 것을 막을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경찰은 소셜미디어 영상을 보고 파티에 모인 이들을 구금했다.

파티에는 80명 가까이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탄불 당국은 구금된 이들이 ‘전염병에 관한 규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은 파티에 있던 참가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티 주최자는 “술을 많이 마셨다. 모두가 음악에 취해 춤을 췄다”며 “코로나바이러스가 한창인데 이런 파티를 연 것을 후회한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현재까지 터키의 코로나19 확진자는 9217명이다. 이 가운데 131명이 목숨을 잃었다. 터키 당국은 국제선 운항 중지, 휴교령 등 감염증 확산을 늦추기 위한 여러 조치를 취하고 있다. 또 술집과 나이트클럽 운영을 하지 못하도록 조치한 바 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