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급여 70% 삭감...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오넬 메시. 로이터 연합뉴스

▲ 리오넬 메시. 로이터 연합뉴스

리오넬 메시 소속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가 코로나19로 발생한 위기 극복을 위해 급여 70% 삭감을 결정했다.

31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는 성명서를 통해 “바르셀로나 스포츠팀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에서 선수단 급여 70% 삭감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메시는 자신의 SNS를 통해 “우리 선수단과 코칭스태프는 급여를 70% 삭감하는 데 동의했다. 이 결정으로 나머지 직원들이 급여를 100% 받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메시에 이어 테어 슈테켄, 세르히오 부스케츠 등 다른 바르셀로나 소속 선수들도 SNS를 통해 급여 삭감 결정 소식을 전했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스페인 라리가 역시 무기한 중단됐다. 이에 따라 구단별 재정 손실이 늘어났고, 결국 선수단 급여 삭감까지 이뤄지게 됐다.

이번 조치를 통해 FC바르셀로나 구단은 재정 측면에서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 다만 최근 구단의 급여 삭감 제안에 선수단이 반대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메시도 SNS에 “구단이 우리를 압박하려 한 것은 놀랍지도 않다”며 “우리는 스스로 결정해왔고 이번에도 모두를 도울 방법을 찾고 있었다”며 서운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