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참았던 분양… 4월 5만 2079가구 쏟아진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6: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대비 3배 늘어… 일부 연기될 수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무역센터에서 내려다본 강남권 아파트 전경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강남구 삼성동 무역센터에서 내려다본 강남권 아파트 전경
서울신문 DB

코로나19 영향으로 3월 분양이 대거 밀리면서 아파트 분양 물량이 4월에 집중될 전망이다.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30일 직방에 따르면 4월 전국 53개 단지에서 총 5만 2079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이 중 일반분양은 3만 5772가구다. 전년 동기 대비 총분양과 일반분양이 각각 3만 8103가구(273%), 2만 4411가구(215%) 늘어났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이 한창인 데다 부동산 경기 침체 우려가 겹치면서 주택 분양 일정이 밀렸기 때문이다. 당초 3월 전국 44개 단지에서 총 3만 3433가구, 일반분양 2만 7689가구가 분양될 예정이었지만 실제 총분양은 32%(일반분양 기준 28%) 수준에 그쳤다.

직방 관계자는 “견본주택 개관 등 오프라인 마케팅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에서 그나마 주목도가 높고 분양 성공 확률이 큰 수도권을 중심으로 아파트 분양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이 7월 28일로 3개월 연기되면서 4월 분양 일정 중 일부가 연기될 가능성도 크다”고 밝혔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20-03-3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