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집 치킨 맛있네요”… 돈 받고 쓴 가짜 리뷰 2만건 적발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6: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달의 민족, 리뷰 조작 업체 경찰 고소
“음식 리뷰 믿고 보세요.”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돈을 받고 음식점에 대한 호평을 올리는 ‘가짜 리뷰’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우아한형제들은 가짜 리뷰를 써 준 조작 업체들을 적발해 경찰에 고소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9월부터 부정거래감시팀이라는 전담 조직을 두고 앱에 올라오는 모든 음식점 리뷰를 모니터링한 결과 가짜 리뷰가 2만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거래감시팀은 주민등록번호 대체 식별번호인 CI(Connecting Information)를 기준으로 주문 대비 리뷰 작성률, 리뷰수 증가율 패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매일 올라오는 수십만건의 리뷰를 검수했다.

가짜 리뷰를 작성하는 업체들은 입점 가게에서 음식값보다 5000원~1만원 많은 금액을 받고 주문한 뒤 가짜 리뷰를 쓰고 차액을 챙기는 방식으로 수익을 냈다. 예를 들어 1만 8000원짜리 치킨에 대해 리뷰를 긍정적으로 써 주기로 하고 업주로부터 2만 3000원을 받는다. 이런 행위는 비교적 자금이 여유로운 기업형 식당에서 주로 발생했다고 배민 측은 설명했다. 우아한형제들은 리뷰 조작 업체에 불법행위 중단을 요청하는 내용 증빙을 온·오프라인으로 발송하고, 반복적·악의적으로 가짜 리뷰를 올리는 업소에 대해서는 광고 차단 및 계약 해지 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불법 리뷰는 아예 배달의민족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감시와 적발 기능을 강화해 누구나 믿고 쓸 수 있는 앱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20-03-3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