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안성 임산부들도 친환경 농산물 받는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르면 5월부터 연간 48만원어치 지원
이르면 5월부터 서울과 경기 안성·남양주 등에 사는 임산부들도 1년간 48만원어치의 친환경농산물 지원을 받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20년도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 대상지 10곳을 추가로 선정해 이르면 5월부터 제공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사업은 올해 출산한 산모 또는 임신부에게 1년간 원하는 친환경 농산물을 꾸러미 형태로 정기적으로 제공하는 것이다. 정부는 지난달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종합대책에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대상 확대를 포함했다.

올 1월부터 시행된 1차 시범지역은 충북과 제주, 부천, 천안, 아산, 홍성, 대덕, 군산 등 16곳이었다. 농식품부는 광역시도의 경우 서울, 시군구에서는 안성, 남양주, 전주, 익산, 순창, 영암, 영광, 곡성, 포항 등 9곳을 새로 추가 선정했다.

친환경농산물 지원을 원하는 임산부는 읍면동 주민센터에 임신확인서나 출생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후 지방자치단체에서 선정한 공급업체 쇼핑몰을 통해 주문하면 직접 배송받을 수 있다. 채소, 과일, 쌀과 같은 농산물은 물론 돼지고기와 같은 축산물도 포함된다.

임산부 1명당 연간 지원액은 48만원이다. 이 중 9만 6000원은 임산부가 자비로 부담해야 한다. 신청 접수 이후 12개월 동안 사용할 수 있으며 1회 사용에 3만~6만원의 범위 내에서 쓸 수 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0-03-3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