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 바이러스’ 폄하하던 美, 중국서 의료물품 수입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스크·장갑·가운 등 80t 3개주에 공급… AP “천문학적 예산, 물량 공급 미해결”
천문학적인 자금에도 의료물자 부족 현상을 해결하지 못하던 미국이 중국 덕택에 숨통을 틔웠다. 중국에서 의료용 마스크·장갑·가운 등을 실은 첫 비행기가 29일(현지기간) 미국에 도착했고, 향후 대중국 수입은 증가할 전망이다. 중국의 ‘마스크 외교’를 폄하하던 미국 정부가 확진자만 14만명을 넘고 의료물품 부족이 지속되자 우선은 중국에 고개를 숙인 꼴이 됐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80t의 의료물품을 싣고 상하이를 출발한 비행기가 뉴욕에 도착했다”며 “4월까지 의료물품을 미국 내로 가져올 22편 중 첫 비행편”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물품은 N95 마스크 13만개, 가운 180만개, 장갑 1000만개, 온도계 수천개 등으로 가장 큰 피해가 발생한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 등 3개주에 공급된다. 30일에는 시카고에, 31일에는 오하이오에 같은 방식으로 의료물품이 투입된다.

미 보건당국이 1년간 팬데믹이 이어지면 35억개의 마스크가 필요하다고 밝힌 것과 비교하면 아직 크게 부족하지만 긴급한 부족분은 보충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 미국은 포드·GM 등에 인공호흡기 생산을 위탁했지만 준비만 수주가 걸릴 것으로 보인다.

AP통신은 이날 미국 정부가 2조 2000억 달러 규모의 슈퍼부양책을 마련하면서 1000억 달러(약 122조 4000억원)를 병원과 주 정부에 투입하기로 했지만 의료기관의 의료물품 부족 사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병원, 주 정부, 연방재난관리처(FEMA)가 경쟁적으로 물량 확보에 나서다 보니 일주일 전 2달러 50센트(약 3000원)였던 마스크 가격이 9달러(약 1만 1000원)로 올랐지만, 정작 수입품인 원재료가 부족해 생산량은 늘지 않는다는 것이다.

다만 NYT는 백악관 측이 “태국, 말레이시아, 베트남, 대만, 인도, 온두라스, 멕시코의 제조업체들과도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20-03-3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