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등 40개국 선거업무 중단… 재외선거인 절반 투표 못해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만 500명 달해… 추가 확대 가능성
과거 민주·정의당 약진, 한국당 저조
“선관위가 참정권 보장해야” 지적도
28일 후 입원 확진·격리자 투표 못 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재외선거 사무 중지 지역이 총 40개국 65개 공관으로 늘어났다. 이에 전체 재외선거인의 절반에 육박하는 8만여명 유권자들의 참정권 행사가 불가능해지면서 4·15 총선의 여야 득실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30일 주미대사관 등 25개국 41개 재외공관의 재외선거사무를 다음달 6일까지 중단한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주우한총영사관의 재외선거 사무를 중단하고 주이탈리아대사관 등 17개국 23개 재외공관 사무 중단을 추가한 데 이어 또다시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이들 지역 재외선거인은 모두 8만 500명으로 전체 재외선거인 17만 1959명의 46.8%에 해당한다. 재외선거 사무가 중지되지 않은 지역은 다음달 1∼6일 재외투표가 실시된다.

최근 선거의 재외국민 표심은 현 여당에 유리했다. 2017년 19대 대선 재외투표 결과 13만 886표(59.1%)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선택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3만 6073표(16.3%),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2만 5757표(11.6%),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1만 7294표(7.8%)였다. 전체 유권자 표심과 비교했을 때 민주당과 정의당은 상대적으로 약진한 반면 한국당(현 미래통합당)은 저조한 성적을 받은 것이다.

민주당 원내관계자는 “지난 대선에서 압도적 지지를 보내주신 재외국민이 이번 총선에 참여하지 못한 것은 아쉽지만 선거 유불리로 볼 문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통합당 김우석 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은 “유불리를 따질 문제는 아니다”라면서 “선관위는 고작 선거업무 중단을 대책으로 내놨다. 무책임한 대책”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선관위가 수단과 방법을 최대한 강구해 참정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거소투표 신고 마감일인 지난 28일 이후 코로나19 확진환자는 생활치료센터에 마련될 특별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하지만 병원 입원 확진환자나 자택격리자는 사실상 투표권을 행사할 대안이 없는 상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20-03-31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