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미켈슨, 일대일 맞대결 2년 만에 다시 열리나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18: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의 대유행에 세계 프로골프투어가 모두 중단된 가운데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이상 미국)의 세기의 1대1 맞대결이 2년 만에 다시 추진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와 주목된다.

2018년 11월 첫 일대일 맞대결 당시의 필 미켈슨과 타이거 우즈. USA투데이 스포츠 연합뉴스

▲ 2018년 11월 첫 일대일 맞대결 당시의 필 미켈슨과 타이거 우즈. USA투데이 스포츠 연합뉴스

우즈와 미켈슨은 지난 2018년 11월 세계 골프 팬들의 관심 속에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 코스에서 1대1 매치플레이 대결을 펼쳤고, 당시 미켈슨이 연장 4번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상금 900만 달러를 움켜쥐었다. 당초 이들의 대결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해마다 열리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난해에는 열리지 못했고, 올해도 성사가 불투명했다. 이러한 가운데 미켈슨이 재대결이 구체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30일 공개했다. 이날 미국 뉴욕 포스트 등의 보도에 따르면 미켈슨은 우즈와 맞대결 이벤트를 치를 의향이 있냐는 한 트위터 유저의 질문에 “지금 추진 중”이라고 짤막한 답을 남겼다. 이에 다른 팬이 “변죽을 울리는 것 아니냐”고 묻자 “아니다. 진짜”라고 또 답했다.

우즈와 미켈슨의 대결은 코로나19 탓에 스포츠 경기 중계가 대부분 중단된 방송계에는 호재로 알려졌다. 100명 안팎의 선수가 출전하고 수많은 갤러리가 모이는 투어 대회가 아니라 단 2명이 갤러리 없이 치러질 수 있기 때문이다. 2년 전 대결 때도 둘은 관객은 입장시키지 않았고, 돈을 내야 볼 수 있는 유료 채널에서 중계방송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