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임금 기부 등 지역경제 살리기나서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13: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JDC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도움을 주기위해 임원들이 급여 일부 기부하고 직원들은 급여 일부를 지역상품권으로 지급받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JDC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도움을 주기위해 임원들이 급여 일부 기부하고 직원들은 급여 일부를 지역상품권으로 지급받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공기업인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에 발벗고 나섰다.

30일 JDC에 따르면 원들은 급여의 일부를 기부하고 직원들은 급여 일부를 지역상품권으로 지급받는 캠페인을 자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문대림 이사장 등 상임임원은 월 급여의 30%를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4개월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부서장들은 월 급여의 10%를 부서장 이하 직원들은 자발적인 참여로 지역상품권을 구입하여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기로 뜻을 모았다.

김경훈 JDC 사회가치추진실장은 “조그마한 관심으로 시작된 우리의 행동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 급여의 일정 부분으로 구매한 지역상품권을 활용해 지역시장과 동네 마트를 적극 이용하겠다”고 말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