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05명 증가해 총 9583명…완치 5033명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1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별 누적 확진 대구·경북 7897명
정은경 본부장 ‘각 지자체 집단시설 등 비상연락체계 구축 당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3.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은경 본부장 ‘각 지자체 집단시설 등 비상연락체계 구축 당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3.6
연합뉴스

사망자 총 152명 평균 치명률 1.59%

29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9583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중대본은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05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105명 가운데 42명은 수도권에서 나왔고, 25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서울은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영향 등으로 20명이 새로 확진됐고, 경기 15명, 인천 7명 등이다. 대구 23명, 경북 2명, 그 외 지역 신규 확진자는 부산 3명, 대전 3명, 세종 2명, 강원 2명, 충남 1명, 전북 2명, 전남 1명, 경남 3명 등이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21명이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경북 7897명이다. 대구 6610명, 경북 1287명이다. 다른 지역은 서울 410명, 부산 117명, 인천 58명, 광주 20명, 대전 34명, 울산 39명, 세종 46명, 경기 448명, 강원 34명, 충북 41명, 충남 127명, 전북 12명, 전남 9명, 경남 94명, 제주 8명이다.

전체 확진자 중 검역에서 확인된 사례는 총 189명으로 확진자 중 여성이 5784명으로 남성 3799명보다 많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602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50대 1798명, 40대 1292명, 60대 1210명 등의 순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152명으로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8명이 추가됐다. 평균 치명률은 1.59%로 이 중 80세 이상 확진자의 치명률은 17.51%에 달한다. 70대는 6.77%, 60대는 1.74% 등이다.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전날 222명이 늘어 총 5033명(완치율 52.5%)이 됐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39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를 포함해 39만 4141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36만 9530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1만5028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