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숨져…국내 사망자 총 150명

입력 : ㅣ 수정 : 2020-03-28 17: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의심 환자 긴급 이송 연합뉴스 자료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의심 환자 긴급 이송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2명이 사망했다.

28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6분께 동국대 경주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78세 여성이 숨졌다.

의성 주민인 그는 지난달 19일 성지순례 확진자와 함께 성당 미사를 본 뒤 같은 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아 동국대 경주병원 음압병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췌장암 말기 상태였으며 혈압·당뇨약을 복용했다.

보건당국은 직접 사인은 코로나19, 부가적인 사인은 췌장암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0시 22분께는 동국대 경주병원에서 85세 여성이 숨졌다.

청도 주민인 이 여성은 지난 2일 마을 주민들과 농사일을 하던 중 확진자와 접촉해 검사를 받은 뒤 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이튿날 안동의료원에서 치료받다가 21일 동국대 경주병원으로 이송됐다. 기저 질환으로 고혈압, 당뇨, 만성기관지염을 앓았다.

이로써 경북지역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41명, 국내 전체 사망자는 150명으로 늘었다.

한편 28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동일 시각 대비 146명 증가한 9,478명으로 집계됐다. 완치를 의미하는 격리해제 수는 283명 증가해 지금까지 4,811명이 격리해제됐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