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통합당, ‘미래한국 이적’ 현역 7명 제명…“한국당, 현역 늘리기”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2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명 비례대표 의원들, 한국당 입당시 현역 10→17명 증가
미래통합당 황교안(가운데) 대표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박형준(왼쪽), 신세돈(오른쪽) 공동선대위원장과 22일 국회에서 경제위기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래통합당 황교안(가운데) 대표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박형준(왼쪽), 신세돈(오른쪽) 공동선대위원장과 22일 국회에서 경제위기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4·15 총선을 3주 앞두고 미래통합당이 26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소속 비례대표 의원 7명을 대거 제명했다. 이는 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위성·자매 정당인 미래한국당의 현역 의원 수를 늘리기 위한 조치로 전해졌다. 무소속이 된 해당 의원들이 27일 한국당에 입당하면 한국당 현역 의원은 10명에서 17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이날 밤 9시부터 시작된 의총에서 제명이 의결된 의원은 김규환, 김순례, 김종석, 문진국, 윤종필, 김승희, 송희경 등 7명이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이들 7명의 제명안이 처리됐다. 이분들은 모두 한국당으로 가게 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통합당과 한국당 양당 지도부는 이들을 상대로 이적 설득 작업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당초 통합당으로부터 현역 의원을 파견 받아 최소 15석, 최대 20석을 만들 계획이었다.
황교안, 주민들과 코로나법 인사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서울 종로구 평창11길 새마을금고 세검정지점 앞에서  코로나19 탓에 악수 대신 주먹을 부딪치며 인사하고 있다.  2020.3.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교안, 주민들과 코로나법 인사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서울 종로구 평창11길 새마을금고 세검정지점 앞에서 코로나19 탓에 악수 대신 주먹을 부딪치며 인사하고 있다. 2020.3.23 연합뉴스

통합당이 통합당에서 한국당으로 무더기로 현역 의원을 파견하는 것은 한국당의 정당투표 용지 순번과 선거보조금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범여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의원 파견을 진행하고 있어서 이보다 더 많이 의원을 파견함으로써 한국당이 시민당보다 투표용지에서 더 높은 순번을 받게 하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한국당 소속 현역 의원이 17명이 되면 정당투표 용지에서 민생당(21석)에 이어 두번째 칸을 차지하게 된다. 이는 민주당과 통합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 원내 2당인 통합당과 한국당의 유사점이 생겨 선거운동이 수월해질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통합당은 지역구 투표 용지에서 민주당에 이어 기호 2번으로 두번째 칸을, 한국당도 정당투표 용지에서 두번째 칸을 받게 되기 때문이다.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선정 최고위원회의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례대표 선정관련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2020.3.23  김명국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선정 최고위원회의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례대표 선정관련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2020.3.23
김명국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또 한국당이 현역 의원 20명을 확보해 교섭단체 지위를 얻으면 오는 30일 지급되는 선거보조금을 50억원 이상 추가로 받을 수 있다.

같은 맥락에서 통합당에서 27일에도 지역구 의원 3명 이상이 추가로 탈당해 한국당에 입당할지 주목된다. 당내에서는 윤상직·최교일·정종섭 등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지역구 의원들의 추가 이적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추가 이적이 이뤄져 20석을 달성할 경우, 투표용지 두번째 자리는 확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비례당은 위헌” 헌소 낸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윤순철(왼쪽 두 번째) 사무총장이 26일 헌법재판소 앞에서 열린 ‘위성정당 더불어시민당·미래한국당에 대한 정당등록 위헌확인 헌법소원 및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비례당은 위헌” 헌소 낸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윤순철(왼쪽 두 번째) 사무총장이 26일 헌법재판소 앞에서 열린 ‘위성정당 더불어시민당·미래한국당에 대한 정당등록 위헌확인 헌법소원 및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