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DC “여름 더위, 코로나19 확산 멈출 가능성 적어”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묵묵히’ 코로나19와 사투 24일 오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마스크와 전신 방호복을 착용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치료 중인 음압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2020.3.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묵묵히’ 코로나19와 사투
24일 오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마스크와 전신 방호복을 착용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치료 중인 음압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2020.3.24
연합뉴스

여름 더위가 코로나19 확산을 멈출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여름 더위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멈출 가능성이 적다고 밝혔다.

ECDC는 보고서에 코로나19가 중국 광시(廣西) 장족자치구나 싱가포르 같은 열대 지역에서도 높은 수준의 번식력을 유지할 수 있다는 예비 분석 결과들을 인용했다.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고온다습한 조건에서도 위험하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ECDC는 감염자 격리와 휴교, 직장 내 거리 유지 등과 같은 조치의 중요성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