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천지 추가 명단 조사서 교육생도 확진

입력 : ㅣ 수정 : 2020-02-29 13: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규모 방역하는 동대구역복합환승센터 휴일인 29일 대구시 동구 동대구역복합환승센터에서 육군 제2작전사령부와 50사단 장병들로 구성된 육군 현장지원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방역 작전을 펼치고 있다. 2020.2.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규모 방역하는 동대구역복합환승센터
휴일인 29일 대구시 동구 동대구역복합환승센터에서 육군 제2작전사령부와 50사단 장병들로 구성된 육군 현장지원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방역 작전을 펼치고 있다. 2020.2.29 연합뉴스

전화 조사 완료한 1704명 중 38명 확진

대구시는 추가로 확보한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명단을 조사한 결과 교인뿐만 아니라 교육생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전날 관리대상에 추가로 포함한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교육생 1983명을 상대로 전화 조사한 결과 이 중 1704명과 연락이 닿았다. 통화가 되지 않는 279명에 대해서는 경찰과 함께 소재를 파악 중이다.

전화 조사를 완료한 1704명 중 상당수는 자가 격리 중이며 검체 검사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38명으로 나타났다. 또 지금까지 연락이 닿은 추가 확보 명단 인원 가운데에는 중국인(3명) 등 외국인도 18명 포함됐다.

시 측은 “전화 조사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 중에는 교인뿐만 아니라 교육생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현재 시가 관리하는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교육생은 기존 8269명에 1983명이 추가된 1만 252명이다. 시는 기존에 파악한 교인 8269명 중 31번 환자와 밀접 접촉한 1001명과 유증상자 1193명에 대한 검사를 마쳤다. 자가 격리 중인 나머지 신천지 교인 6000여명에 대한 전수 조사에도 착수했으며 이르면 이번 주 안에 검체 검사를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