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푸룬, 재해 비상식량으로 제안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 제공: 캘리포니아 푸룬 협회

▲ 사진 제공: 캘리포니아 푸룬 협회

인체는 무수한 많은 조직과 근육들로 구성됐다. 이 중 면역 세포의 70% 이상을 관장하는 부위는 ‘장’이다. 장은 요즘같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기승하는 시기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우리 몸의 방어 체계 ‘면역력’과 매우 밀접한 연관이 있다.

면역력을 높이려면 장내 유익균을 늘려주는 프로바이오틱스와 유익균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해 장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프리바이오틱스 섭취방법은 건강보조제품 등 다양하지만 천연 프리바이오틱스인 캘리포니아 푸룬을 통해 보다 쉽고 맛있게 보충하는 것도 방법이다.

장 속에는 수많은 균이 살며, 어떤 균이 많은가에 따라 장 건강이 좌지우지된다. 건강한 장내 환경이란 유산균과 유익균이 장내에서 80% 이상을 유지할 때를 말한다. 이를 위해서는 건강한 식단을 꾸준히 유지하는 것이 좋다.

유산균은 유해균을 억제함과 동시에 장내에 정착하지 못하도록 방어하는 역할을 하고, 이때 프리바이오틱스가 장내 유산균과 유익균의 활동을 돕는 중요한 먹이 역할을 한다.

유해균이 많은 사람의 장건강은 어떨까? 국제암연구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대한민국 인구 10만 명당 대장암 발생 환자 수는 2012년 기준 45명을 기록하며 세계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올바르지 않은 식습관은 장내 유해균의 수를 키우며 대장암을 포함한 각종 성인병, 비만의 원인이 된다.

건강한 장내 환경의 조성을 돕는 대표 성분으로는 식이섬유가 있는데 캘리포니아 푸룬은 식이섬유가 풍부해 장에 있는 노폐물과 유해균, 그리고 찌꺼기를 빠르고 효과적으로 배출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잘못된 식습관을 가진 사람이나 임산부들은 변비로 인해 자주 고생하는데 캘리포니아 푸룬 속 풍부한 식이섬유가 장 건강은 물론 변비를 개선하는 데 일조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캘리포니아 푸룬에는 칼륨도 함유돼 체내 나트륨의 배출을 도우며 염증이 발생할 확률을 줄여준다. 이에 일본에서는 지진과 쓰나미, 태풍 등의 중대한 자연 재해와 같은 비상시를 대비해 비축해두기 좋은 식품으로 캘리포니아 푸룬을 권고하고 있다.

비상시에 섭취하는 통조림이나 가공식품은 대개 나트륨 함량이 매우 높은데 캘리포니아 푸룬에 함유되어 있는 칼륨이 과한 양의 나트륨이 체내에 남아있지 않도록 배출시켜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또 체육관같이 큰 크기의 단체 대피소에서 장기간 머무르는 사람들은 변비에 쉽게 노출이 되는데 이때에도 캘리포니아 푸룬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실제로 일본의 분자영양학자 이시카와 박사는 토호쿠 지진과 쓰나미를 겪은 경험과 함께 캘리포니아 푸룬을 섭취함으로써 어떻게 식단의 균형을 잡았는지 설명하기도 했다.

캘리포니아 푸룬 협회 관계자는 “장 건강이 우리 몸의 건강을 책임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식습관으로 장 건강을 유지한다면 성인병부터 대장암 등 각종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라며 “장내 유산균과 유익균이 증식할 수 있도록 올바른 식습관을 갖추고 캘리포니아 푸룬을 통해 식이섬유를 풍부하게 섭취하여 장을 더 튼튼하고 건강하게 만들어보기를 권한다”라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