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靑 “중국인 입국금지 실익없어” 첫 공식입장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20: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눈치보기’ 주장 유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청와대가 27일 “정부가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지 않는 것은 방역의 실효적 측면과 국민의 이익을 냉정하게 고려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이후 중국인 입국 전면금지 요구에 대해 청와대가 내놓은 첫 공식 입장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가 중국인 입국을 전면 제한하지 않는 것은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가운데 최선의 대응 방안을 검토한 결과”라면서 “‘중국 눈치보기’라는 일각의 주장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특별입국절차를 거쳐 입국한 중국 유학생 1만 3436명 중 지금까지 확진자는 한 명도 없다”면서 “결국 촘촘한 방역망을 가동한 2월 4일 이후 중국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는데, 입국을 전면 봉쇄하는 것은 실익이 없다”고 강조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